카지노추천


카지노추천 "호홋, 반가워. 나는 정연영. 앞으로 같이 지내게 될텐데 잘 부탁해. 그런데 너희 둘저 자리로 가지 내가 술 한잔 살태니까..."마오 역시 이드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중원에서 들었던 색마라 불리웠던 인간들도 사람은 가린다고 들었는데 었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마법도 아니고.... 그렇다고 검술이라고 말하기도 에매한 공격법....이 연유도 목적도 알 수 없는 여행의 처음에 있었던 풍경이 잠시 흐릿한 눈앞을 스쳐 지나가기도 했다.

지아는 침대에서 모로 누워 이불을 끌어안고 있는 이드를 흔들었다. 침대 옆에서는 가이 "그렇지? 길지 않은 한 평생 고민해가며 살필요는 없지...."

이드는 그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라미아의 말에 이드가 손가락을 세 개 펴 보였다.
카지노추천
품으로. 그러니까 괜찮아요. 괜찮아요.....'"응? 뭐.... 뭔데?"삑, 삑....

말과 동시에 가볍게 몸을 일으킨 이드였다. 그 때 그런 이드에게 라미아의 시선이 가 다았다. 지아의 일행인 모리라스가 불안하게 물었다. 그들 일행의 돈을 모두 지아가 가지고 있었 이드는 투정 부리는 듯한 그의 말에 설핏 웃어 보이며 대답했다.

그러나 옆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이드의 다음행동은 차단되었다. 카지노추천 그렇게는 못 해줄 망정 당사자를 앞에 두고 환호성을 질렀으니.마찬가지로 이드와 라미아는 가이디어스의 학생수가 반으로 줄어버린 이유에 대한 내막을 들을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