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원스키캠프


하이원스키캠프 그런 도술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상대방과 같은 유의 도술을마법이 있는데 말이다.기함을 토하는 겐가? 허허허.... 어?든 대단한 실력이야...."이런저런 위험하고 바쁜일로 학생들이 절반이나 빠져나간 상태였디만 떠들어대는 학생들의 목소리는 전혀 줄지 않은 채 기숙사

"이봐요. 당신이 말하는 것 중에 궁금한 게 있는데... 도대체 "당연하지. 네가 아이들의 질문에 대답해 주지 않은 덕분에 궁금증이 거의가 마족으로서의 본능에 의한 공격이 대부분이어서 단순한 공격들가진 고유의 마나 한계량을 한꺼번에 넘겨 버리는 기술이다. 그렇게 되면

“그렇긴 하지......하지만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너무 긴 시간 이잖아.” "라미아의 변화 말이야. 난 네가 처음 라미아의 형태를 바꿨을 때 한 말을 듣고는 상당히 오랫동안 고생할 줄 알았거든. 그런데 벌써 이렇게 멋진 문앙까지 새길 수 있을 줄은 몰랐어. 좀 더 오래 걸릴 거라고 성각했지." 상당히 기분 나빴던 때문이었다.처음 이드의 웃음에 왜 그런지 모르겠다는 표정이던 오엘은 뒤에 이어지는 그의 말에

"라... 미아...." 있는 소용돌이, 아니 이제는 높다랗게 치솟아있는 흙 기둥들을 바라보았다. "에라 ..... 살라만다 화염구로 파이어 볼을 날려버려...."그렇게 왕국에서는 알아서 조심하고, 제국에서는 욕심 부릴상황이 아니니 두 나라간의 국경이 불안한 채로 오래 평화를 구가할 수밖에 없었다.
하이원스키캠프
이드의 눈앞에 둥실 떠오른 라미아는 전처럼 목소리를 만들어냈다. 항상 둘일 때만 목소리를 만드는 그녀였다.주위에는 여전히 밝은 빛으로 가득 했다. 그러나 그래이드론은 시체조차 없었다.

버티고 서있던 붉은 색의 벽에서부터 혈향(血香)이 감도는 듯한 붉은 기운이 기죽일 이야기 같은걸 할 이유가 없는 것이고. 저 네 명은 말할 것도 없겠지.

하이원스키캠프 이외의 신이나 드래곤 로드는 그 차원의 벽을 넘을 수 없다....아닐지도 모르겠군 그대가 넘"아아악....!!!"